자동차보험 분쟁사례

자동차보험 분쟁사례

자동차보험을 비롯한 대부분의 보험은 보험약관을 꼼꼼하게 확인하지 않으면 가입자와 보험사간의 다툼이 생겨 분쟁이 일어납니다. 
하지만 그 많은 보험약관을 모두 알기란 매우 어렵기 때문에 중요한 사항이나 분쟁사례 등을 평소에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. 


첫번째로 대리운전과 관련한 분쟁입니다.
출퇴근을 할 때 자동차를 가지고 나가는데 회식을 하느라 술을 마시는 날도 있습니다.
그럴 때는 절대로 운전을 하지 않는 게 좋으므로 대리운전을 부르게 되는데 대리운전사가 사고를 낼 경우 보상처리가 복잡합니다.
우선 차주가 동승하지 않고 혼자서 사고를 낸 경우 대리운전 중 발생한 사고에 해당하지 않아서 대리운전보험으로 보상받을 수 없습니다.
또한 본인의 자동차보험에서 운전자범위에 대리운전기사가 지정되어 있지 않다면 이것도 보장받을 수 없으니 주의해야 합니다.


다음은 여행을 가서 렌터카를 빌렸을 때 이야기입니다.
렌터카를 빌려 친구들과 여행을 하던 중 장거리 운행으로 친구와 운전을 교대하게 됩니다.
이 때 교통사고가 발생하게 되는데 보험사는 렌터카를 빌린 자에게는 보장을 해주었지만 교통사고를 일으킨 친구에게는 구상금을 청구하게 됩니다.
분명 허락을 맡아 운전을 한 친구는 억울한 상황이라며 법정에 섰습니다.
그러나 렌터카 임차계약서에는 임차인 이외의 사람에게 교통사고가 발생하면 보장을 받지 못한다고 명시됬기에 보험사 구상청구에 해당합니다.
따라서 렌터카를 빌릴 땐 임차계약서 확인 후 운전자로 등재된 사람만 운전해야함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.


이렇게 애매한 상황에서 분쟁이 자주 발생하게 되므로 자동차보험 가입시 약관을 꼼꼼하게 확인해서 분쟁여지를 없애는 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.